섹스 노예화 계획 Pdf |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156 개의 자세한 답변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섹스 노예화 계획 pdf –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https://ppa.giaohangso1.vn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https://ppa.giaohangso1.vn/blog/.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movie trip 무비트립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197,065회 및 좋아요 1,210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Table of Contents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영화 #영화추천 #레이디맥베스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섹스 노예화 계획 Pdf |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 여성들 세뇌 후 성노예 만들어 매춘 강요한 엽기적 ‘섹스 컬트 … … 러군 성노예였던 우크라 여성…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ppa.covadoc.vn

Date Published: 9/1/2021

View: 4818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섹스 노예화 계획 pdf groupeimpactmedia.fr. 선녀 보살. 624. 전직 대통령이 찾았던 [ 천토암 선녀보살 ] · 결제혜택 · 적립혜택 · 환불규정.

+ 더 읽기

Source: groupeimpactmedia.fr

Date Published: 3/11/2022

View: 1887

최면 노예 섹스 장치. 6 by gon – Books on Google Play

최면 노예 섹스 장치. 6 – Ebook written by gon. Read this book using Google Play Books app on your PC, andro, iOS devices. Download for offline reading, …

+ 여기를 클릭

Source: play.google.com

Date Published: 9/7/2022

View: 4495

국가보안법과 일본군 성노예, 그리고 간도 – 한국역사연구회

Print Friendly, PDF & Email. 국가보안법과 일본군 성노예, 그리고 간도. 1. 체험의 기록과 반성의 한계. 1985년 민청련 의장 김근태가 남영동 치안 …

+ 더 읽기

Source: www.koreanhistory.org

Date Published: 4/3/2021

View: 6527

문제의 정의

착취는 최소한 다른사람의 매춘의. 착취, 다른 형태의 성착취, 강제노동이나 용역,. 노예 또는 노예와 비슷한 관행, 예속 또는. 장기기관의 제거를 포함한다. 유엔총회에 …

+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클릭하십시오

Source: ncm.org

Date Published: 2/22/2022

View: 9527

여성 ‘섹스노예’ 삼아 고문한 美 광신집단… 연예인도 연루

미국 뉴욕에서 유명 연예인과 재벌가 상속녀 등이 연루된 은밀한 광신집단의 실체가 드러났다. 이들은 여성을 ‘섹스 노예’로 삼으며 범죄를 저질렀다.

+ 여기에 표시

Source: news.kmib.co.kr

Date Published: 3/24/2021

View: 9190

성노예 – 요다위키

성노예와 성노예온은 성행위를 강요하거나 강요할 목적으로 한 명 이상의 사람들에 대한 소유권의 집착이다.여기에는 강제노동, 강제결혼을 포함한 비굴한 신분으로 …

+ 여기에 보기

Source: yoda.wiki

Date Published: 12/19/2021

View: 661

“나는 18년간 성노예로 살았습니다” | 서울신문

도둑맞은 인생'(제이시 두가드 지음, 이영아 옮김, 문학사상 펴냄)은 11살 때 납치되어 18년간 성 노예로 살다가 구출되어 세상을 경악시킨 한 여성이 …

+ 여기에 표시

Source: www.seoul.co.kr

Date Published: 12/11/2021

View: 4653

여성들 세뇌 후 성노예 만들어 매춘 강요한 엽기적 ‘섹스 컬트 …

추종자 늘려 섹스 파티.. ‘프랜차이즈’ 시도ABC 폭로하자 AFP 뒤늦게 수사 확대 젊은 여성들을 감금하고 성노예로 만들어 착취한 퇴역 군인 제임스 …

+ 더 읽기

Source: www.hanhodaily.com

Date Published: 11/18/2021

View: 4452

러군 성노예였던 우크라 여성…알몸으로 감자저장고에 버려져 …

러군 성노예였던 우크라 여성…알몸으로 감자저장고에 버려져(종합). 등록 2022.04.12 11:37:40수정 2022.04.12 17:39:31. 이메일 보내기; 프린터; PDF

+ 여기에 자세히 보기

Source: www.newsis.com

Date Published: 5/6/2021

View: 494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과거 \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섹스 노예화 계획 pdf

  • Author: movie trip 무비트립
  • Views: 조회수 197,065회
  • Likes: 좋아요 1,210개
  • Date Published: 2021. 10. 20.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1_eMbvmK0jA

섹스 노예화 계획 Pdf |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134 개의 자세한 답변

We are using cookies to give you the best experience on our website.

You can find out more about which cookies we are using or switch them off in settings.

최면 노예 섹스 장치. 6 by gon

Smartphones and tablets

Install the Google Play Books app for Android and iPad/iPhone . It syncs automatically with your account and allows you to read online or offline wherever you are.

국가보안법과 일본군 성노예, 그리고 간도

국가보안법과 일본군 성노예, 그리고 간도

1. 체험의 기록과 반성의 한계

1985년 민청련 의장 김근태가 남영동 치안본부 대공분실에서 야만적 고문을 받았다는 ‘사실’은 그 시대를 산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다. 1986년 서울대 출신 여성노동자 권인숙이 부천경찰서에서 문귀동이라는 형사에게 차마 밝힐 수 없는 끔찍한 성고문을 당했다는 ‘사실’도 모두가 아는 일이다. 이들 사건이 이미 집단적 기억의 대상이 되기는 했지만, 그러나 이제 결정적 ‘증거’는 없다. 가해자의 주장과 정반대되는 피해자의 진술 외에 문서상의 증거는 아무것도 없다. 남아 있지 않은 것이 아니라 아예 작성되지 않았다. ‘문서화된 자료’만을 유일한 증거로 받아들일 경우, 이 사건은 ‘가공된 사건’이거나 기껏해야 ‘논란의 여지가 있는 사건’으로 취급될 수밖에 없다.

이런 류의 반인간적 범죄에 대해서는 사건에 관련된 양측의 엇갈린 ‘주장’을 듣는 것 만으로는 진실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 고문사실을 부정하는 여러명의 가해자와 고문피해를 호소하는 단 한 명의 피해자 사이에서 수량적 형평성을 유지하고자 한다면 가해자의 편을 들어주어야 한다. 정확한 판단을 위해서는 ‘사건’에서 한걸음 더 나아가 그 사건들의 연쇄로 이루어지는 ‘상황’에까지 눈을 돌려야 한다. 상황은 집단적 체험을 유발하고, 집단적 체험과 기억은 다시 상황을 종합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능력을 부여한다.

1980년대를 살았던 사람들은, 일상에서 수시로 국가보안법과 마추쳐야 했다. ‘박정희는 김일성보다 더 나쁘다’는 말이 ‘김일성을 고무 찬양했다’는 죄로 둔갑하는 – 이런 논리라면 개만도 못한 놈이라는 욕은 개를 고무 찬양하는 것이 된다 – 지독한 역설의 세계 속에서 살았고, 누구나‘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수 있다’는 사실에 의심을 품지 않았다. 그 시대를 김근태 ․ 권인숙과 함께 살아온 사람들은 그들이 끔찍한 고문을 당했다는 사실을 구체적인 ‘증거’를 접하지 않고도 쉽게 믿을 수 있었다.

그런데 이 경우에도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일 수’있는 자와 ‘쥐도 새도 모르게 죽을 수’ 있는 자의 집단적 체험과 기억은 다를 수밖에 없다. 지금도 권인숙을 ‘성조차 혁명의 도구로 삼은 좌경용공분자’라고 굳게 믿고 있는 사람이 없으란 법은 없다. 그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좌경용공세력’이나 그로 의심되는 자에게는 고문을 해도 무방하다고 생각하는 사람 역시 상당히 많을 것이다. 문제는 어떤 상황인식 위에서 – 어느 편에 서서 – 사건을 바라보느냐 하는 데 있을 뿐이다. 완전히 중립적인 영역에서 사실을 바라보고 해석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자신이 그런 위치에 있다고 믿는 사람이 할 수 있는 말은 ‘솔직히 고백해라’ 밖에 없다. 그러나 사건 당사자들이 사실관계를 누락없이 고백한다고 해도 사건의 진상에 접근할 수는 없다. 오히려 개인적 차원의 반성만을 증빙자료로 삼는다면 사실 관계가 완전히 왜곡될 수도 있다.

나는 아직껏 공개적으로 반성하거나 사과한 고문경찰이 있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거니와, 설령 이들이 반성하고 고백한다고 해도 그 반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사실관계 전체를 파악하는 데 별 도움이 안될 것이라 본다. 박정희나 전두환이 중정 직원이나 경찰 간부에게 직접 고문을 지시했을 리는 없다. 경찰청장이나 치안본부장이 고문하라는 공문을 보냈을 가능성도 전혀 없다. 고문 경찰들의 자기성찰적 고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은 기껏 “고문은 했지만, 상부의 지시는 없었다”는 내용 뿐일 것이다. 그럴 수밖에 없다. 누가 그런 일을 ‘직접’, ‘구체적으로’, ‘문서를 통해’ 지시하겠는가. 고문 경찰들에게도 고문을 할 것인가 말 것인가, 심하게 할 것인가 살살 할 것인가를 선택할 여지는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들이 양심적으로 고백할 수록, 고문경찰을 포상하고 고문하지 않는 경찰을 징계한 ‘권력’의 책임은 은폐되고, 책임 한계는 그들 내부에 국한된다. 국가권력은 ‘경찰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간접적 책임만 지면 된다.

같은 맥락에서 일본군 성노예 문제에 대한 관련자들의 ‘성찰적 고백’도 사실 관계를 완전히 왜곡시킬 수 있다. 지금도 일본군부나 조선총독부가 ‘종군위안부’를 강제 동원했다는 ‘증거자료’를 찾기 위해 노심초사하는 의욕적인 연구자들이 많지만, 안타깝게도 나는 그들이 확실한 ‘증거’를 확보할 수는 없을 것이라 본다. 일본 제국주의자들은 ‘위안소’를 설치하고 ‘위안부’를 모집하라는 지시만 하면 되었을 것이다. 위안부 모집 방법이라든가 도별 ․ 군별 할당량이라든가 하는 문제에까지 시시콜콜 개입할 이유가 있었겠는가. 그들은 다만 ‘위안부’ 모집 과정에서 자행된 강제 연행과 사기, 개인적 보복 등을 모른 체 해 주면 되었다. ‘위안부’를 모집한 자들이나 ‘위안소’를 찾은 병사들이 양심적으로 고백할 수 있는 내용도 거기에 국한될 것이다. 어느날 갑자기 한국인들 사이에서 도덕성 회복의 열풍이 불어 ‘성찰적 고백’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온다 해도 일본군이나 조선총독부가 위안부를 강제동원한 명백한 ‘증거’는 아마도 나오지 않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제국주의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것은, 물어야 하는 것은, 일제 강점기 우리 ‘민족’이 처한 ‘총체적 상황’에 대한 집단적 체험과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이 집단적 체험의 기억은 ‘민족’이라는 단어에서 유래한 ‘가상의 기억’이 결코 아니다. 학대와 차별, 학살과 수탈이 ‘민족’을 경계로 해서 이루어졌기 때문에 형성된 집단적 기억이다. 그 민족의 ‘경계 밖’에 있었던 자들 – 일본인과 이른바 ‘민족반역자들’ – 은 결코 공유할 수 없었던 기억이다. 군사독재체제의 수혜자들 역시 피해자인 대다수 민중의 집단적 기억을 공유할 수 없다. 그들은 ‘국가보안법’ 위반을 범죄라 생각할 뿐, 국가보안법 자체가 반인간적 법률이라는 생각을 결코 하지 못한다. 신이라 하더라도 이런 ‘상황’을 중립적으로 해석할 수는 없을 터이다. 해석자 역시 ‘상황’ 속에서 살며 판단하는 인간인 이상, 어느 한 쪽의 상황인식을 ‘부정’하는 순간, 그는 다른 한 쪽의 상황인식을 ‘긍정’할 수밖에 없다.

2. 계량의 매력과 함정

최근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자들이 입버릇처럼 뱉어내는 말은 “국가보안법이 보통 사람 사는 데 불편을 주는 게 뭐냐”는 것이다. 국민이 절감하는 문제인 ‘경제난’은 외면하면서, 과거사 규명이니 국가보안법 폐지니에 매달리는 저의가 의심스럽다는 얘기도 한다. 사실 수치만으로 따져 보면 국가보안법이 맹위를 떨친 지난 반세기 동안 국가보안법으로 ‘직접’ 피해를 본 사람은 전 국민의 1%도 안될 것이다. 그리고 그 수치를 절대화하는 순간, 국가보안법은 한국 사회에 아주 ‘미미한’ 영향만을 준 법이 된다.

근대 과학에서 ‘숫자’는 대단히 매력적인 도구다. 그것은 모든 사물과 사건을 측정할 수 있고 계량할 수 있는 대상으로 전환시킨다. 근대 과학자들은 크기와 무게, 속도와 빈도, 화폐가치나 생산량으로 측정하지 못할 것은 아무것도 없는 것으로 전제한다. 모든 사물과 사건은 수집과 분류, 재배열과 수학적 종합의 과정을 거쳐 ‘평균적’수치와 ‘표준적’수치로 전환된다. 숫자는 이제‘표준적인 것’에 대한 절대적 기준이 됨으로써 모든 가치판단에 선행하는 ‘객관성’의 체현체가 된다. 이 객관성은 ‘표준적이고 평균적이며 보편적인’ 사건과 사물, 사람들 속에서 ‘일반적 진리’로 통용된다. 그러나 숫자는 ‘현상’을 그럭저럭 기술할 수는 있지만, ‘본질’을 설명해 주지는 못한다. ‘산술적 평균’ 역시 특정한 역사적 상황 속에서 만들어지고 지속되며 재생산되기 때문이다.

근래 식민지시대사 연구에서도 ‘평균적인’ 보통 사람들에 관심을 기울이는 경향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연구의 결론은 대개 유사하다. 식민지 시대에도 ‘보통’ 사람들은 신문물에 열광하고 연애와 사교에 열중했으며 경제적 성취에 몰두했을 뿐, 민족해방운동이니 민족문제니 하는 것에는 거의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같은 결론은 다시 식민지 시대의 ‘민족문제’를 상대화하는 자세를 낳고 더 나아가 “민족주의라는 색안경을 쓰고 역사를 본 결과 민족문제가 실제보다 과도하게 인식되었다”는 주장으로 이어진다. 식민지 시대를 산 98%의 조선인 – 보통의 조선인 – 들은 1%도 안되는 ‘민족운동가’나 1% 남짓되는 ‘친일파’들이 사는 공간과는 다른 어떤 지대 – 회색지대라는 말을 인용해도 좋을지는 모르겠다 – 에서 그들 특수한 부류와는 다른 생각, 다른 생활을 하며 ‘정상적’으로 살아갔다는 것이다. 그런 분석방법을 취하면 ‘서울에 딴스홀을 허하라’가 보통사람들의 평균적 요구가 되고 ‘조선 독립 만세’는 극소수 사람들의 특이한 선언이 될 수밖에 없다. 강제로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 생활을 했다고 한 100여명의 증언은 기껏 ‘특수한 사례’에 관한 기록이 되어 버리고, 나머지 ‘위안부’ 수만명의 ‘무언(無言)’이 오히려 ‘위안부 조달이 대체로 큰 문제 없이 진행되었음’을 입증하는 수량적 근거가 된다. 그러나 정상과 비정상, 표준적인 것과 일탈적인 것이 숫자로 표현될 수 있다고 해서, 숫자가 그 경계를 나누는 절대적 기준이 될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과거의 텍스트들이 ‘평균적으로’, ‘무엇을 말했는가’를 밝히는 것이 아니라 그 텍스트들이 어떤 ‘상황’ 속에서 출현했고 유통되었는지를 ‘판단’하는 일이다. 출판금지 처분건수, 필화사건의 횟수, 검열에 걸려 삭제된 자행의 수 따위만 가지고 본다면 텍스트 생산에 가해진 제약은 ‘무시해도 좋은’ 수치가 되어 버리고 만다. 그러나 푸코가 말했듯이, ‘인위적 경계짓기’는 모든 산술적 표준화에 선행한다. 감옥과 수용소는 ‘비정상적이고 반사회적인’ 사람들을 가두어 둠으로써 그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정상과 합법’의 표준적 규율을 강제한다. 더구나 식민지 감옥의 심리적 ․ 문화적 크기는 문화적 연속성 위에서 만들어진 서구 사회의 감옥보다 훨씬 컸다. 조선인들이 ‘민족주의’의 색안경을 쓰고 일본인을 바라보기 전에, 먼저 일본인들이 ‘민족차별주의’의 색안경을 쓰고 조선인들을 쳐다 보았다. 일본인들이 설정해 놓은 ‘표준’에 의해, 대다수 조선인은 잠재적 범죄자요 ‘비정상적인’ 열등인이 되어 버렸다. 그로써 ‘표준적’ 조선인과 ‘평균적’ 조선인 사이의 거리도 더 멀어졌다. 조선인은 감옥에 가지 않기 위해, 범죄자가 되지 않기 위해, 일본 제국주의자들이 설정해 놓은 표준에 근접해 가야 했다. 일제하 조선인들은 그 표준에 가까이 있는 텍스트만 생산하고 유통시킬 수 있었다.

일본 제국주의 권력은 한 두 차례의 단호하고 혹독한 처벌만으로도 대부분의 저항적 언어 – 이 언어가 조선인들의 진정한‘평균적’ 요구를 표현하는 것이었겠지만 – 를 잠재울 수 있었다. 황성옛터를 작사한 전수린이 종로경찰서에서 치도곤을 당하고 난 뒤로는 그와 비슷한 노래는 물론 그에 훨씬 못미치는 노래도 만들어지지 않았다. 검열의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검열과 처벌이 반복되는 상황에서 사람들의 의식 속에 자리잡는 ‘자기검열’의 기제가 중요한 것이다. 그 기제의 작동에 의해 식민지 상황에서 생산된 텍스트는 ‘위험한 경계선’곁이 아니라 그 한참 바깥에서 평균화되었다. 동시에 민족, 독립, 해방, 혁명, 자주, 평등 등 수많은 언어들이 사람들의 의식 저편으로 숨어 들어갔다. 중국인 비단장수 ‘왕서방’은 마음껏 조롱할 수 있었지만, 일본인 지주 나까무라에 대해서는 어떠한 말도 할 수 없었다. 식민지 시대 금기의 영역은 너무 넓었고, ‘보통 사람’들이 말하고 행동할 수 있는 ‘합법적 공간’은 너무 좁았다. 그럴진대 자신의 요구와 희망을 말할 수 없었던 사람들, 말해서는 안되었던 사람들에게 ‘보통사람’이라는 이름을 붙이고, 그들이 만든 텍스트들을 수집하고 분석하여 ‘보통사람의 생각’을 그려내고서는 마치 무슨 새로운 발견이라도 한 양 흥분하는 것은 너무 심하지 않은가. 그들은 민족에 대해, 독립에 대해 말하기 싫었거나 말하지 않았던 것이 아니라 말할 수 없었던 것이고, 그 말할 수 없음에 이미 익숙해져 있었던 것이다. ‘보통사람’들이 내뱉을 수 있었던 저항의 언어는 풍자와 비아냥의 선을 넘을 수 없었고, 그들이 할 수 있었던 저항의 행위는 ‘공공성(公共性)’ – 이 역시 일본인들이 정한 표준 위에서 만들어진 것에 불과하지만 – 을 의식적 ․ 무의식적으로 무시하는 데 그칠 수밖에 없었다. 일제하에서뿐 아니라 해방후에도 오랫동안, 한국인들이 공중도덕을 안 지킨 것은 그 이율배반적 표준에 대한 뿌리깊은 저항심리가 오히려 평균적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일제하 ‘합법의 공간’이 더 넓었다면, ‘감옥’의 심리적 ․ 문화적 크기가 더 작았다면, 그 시대 평균적인‘보통 사람들’에 대한 이미지는 다른 준거에서 구축되었을 것이다. 조선태형령이 없었다면, 치안유지법이 없었다면, 살인적 고문이 없었다면, 평균치를 추출할 모집단의 크기는 훨씬 커졌을 테니까.

우리는 국가보안법에 대해서도 같은 얘기를 해야 한다. 지난 반세기 동안 국가보안법은 접근해서는 안되는 금기의 영역이었고, ‘보통 사람의 공간’은 그 바깥, 한참 떨어진 곳에 만들어졌다. ‘보통사람들’은 국가보안법에 저촉되는 말이나 행동은 물론, 저촉될 ‘우려가 있는’ 말이나 행동도 해서는 안되는 세계로 내몰렸고, 그 안에 고립되었다. 인민이나 동무는 물론 노동자, 민주주의, 평화통일, 독점자본 같은 단어가 한꺼번에 또는 번갈아 금기의 단어가 되어 버렸다. 국가보안법은 그렇게 ‘좁은 세계 안에 갇힌 비정상적인 사람들’에게 ‘정상적인 보통 사람’이라는 딱지를 붙여 놓았다. 그리고 지금,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자들은 ‘보통사람’에게 ‘국가보안법’은 아무런 불편도 주지 않는다고 당당하게 선언한다. 그러나 그들이 본능적으로 알고 있듯이, 국가보안법이 폐지되는 그 순간부터 ‘보통사람의 공간’은 서서히 확대될 것이고, ‘보통사람’의 표준도 완전히 달라질 것이다. 국가보안법 폐지를 결사반대하는 자들이 정녕 두려워 하는 것은 이로 인해 이번에는 그들 자신이 ‘비정상적인 인간들의 고립된 세계’로 내몰릴 것이라는 점이다.

3. 민족주의의 색안경과 간도 문제

일제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과 국가보안법 폐지는 모두 ‘보통 사람’의 인식 지평을 넓혀 주는 일이다. 제국주의자들과 독재권력이 편한대로 그어 놓은 금기의 영역을 줄이고, 보통 사람들의 공간을 늘이는 일이다. 그것은 집 한 평 넓히는 데에는 기를 쓰면서도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할 수 있는 공간을 넓히는 데에는 무관심한 이 시대‘보통 사람’들의 불구성을 교정하는 일이다. 그것은 한국인들에게 세계의 ‘보편적 표준’에 맞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날 기회를 주는 일이다. 그것은 결코 ‘민족주의적 편견’이나 ‘민중주의적 편향’에서 제기되는 요구가 아니다. 금기의 영역을 표시하는 선이 식민지 시대에는 조선 민족과 일본 민족 사이에, 군사독재 시대에는 민중과 독재권력 사이에 그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민족이, 민중이 그 선 바깥에서 불구적 삶을 살아야 했던 상황 전반에 대한 집단적 체험과 기억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다수 한국인들이 공유하는 체험과 기억 속에서 만들어진 인식태도를 민족주의라 부르고 싶다면 그렇게 불러도 좋을 것이다. 민중주의라고 부르고 싶다면 또 그렇게 부른들 어떠랴. 집단적 체험의 틀 안에 빠져서는 ‘전체 사실관계’를 정확히 인식할 수 없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동의할 수 있다.

그런데 정작 나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민족주의적’ 시각이 편협하다고 주장하던, 그래서 식민지 시대를 ‘청산’한다는 것이 원천적으로 부조리하다고 목청을 높이던 지식인들과 기자들이 ‘간도 문제’에 대해서만큼은 공공연히 ‘민족주의’를 고취하고 동조하는 기묘한 현실이다. 지금같은 분위기에서는 간도 영유권을 부정하면 비애국적이고, 반민족적인 인간으로 매도당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간도에 대해 잘 알고 있을 우리 연구회 회원들조차 침묵하고 있는 것인가. 식민지 시대의 집단적 체험과 그에 대한 기억을 총체적으로 부정한 발언에 ‘용기 있게’ 동조하는 지식인들은 있는데, 우리의 집단적 체험과 무관한 ‘가상의 현실’을 공박하는 ‘양식 있는’ 지식인은 왜 없는가.

수구 언론들은 마치 우리가 간도를 영유한 것은 ‘실제로 있었던 일’이고, 식민지 시대에 우리 민족이 입은 정신적, 물질적 피해는 ‘가공의 산물’인 양 취급한다. 과연 그러한가. 간도가 역사적으로나 실질적으로 우리 영토라는 주장은 그를 뒷받침할 충분하고도 확실한 근거를 가지고 있는가.

며칠전 조선일보는 ‘지도 한 장’을 꺼내 들고, “간도가 우리 땅이라는 결정적 증거”를 발견했다고 호들갑을 떨었다. 그러나 앞에서도 말했듯이 모든 텍스트는 그것이 생산된 상황과 관련해 이해하려고 노력할 때에만 그것이 담고 있는 진실의 편린을 보여준다. 사진이나 지도, 숫자처럼 ‘의문의 여지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 텍스트들도 마찬가지이다. 조선일보 직원들 역시 이 사실을 모르지는 않을 것이다. 그들은 이미 체험 속에서 그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김영삼의 단식’을 ‘정치인의 식사문제’로 써 보았고, 전두환을 ‘희대의 영웅’으로 미화해 보았으며, 이회창 얼굴은 미소짓는 사진으로, 김대중 얼굴은 찡그리는 사진으로 실어 보았다. 누가 왜 그랬냐고 물으면 그들은 어쩔 수 없는 ‘상황’ 때문이었다고 답할 것이다. 그런 사람들이 그 지도가 생산된 ‘상황’은 아무 거리낌 없이 외면하고 있다.

지도에는 분명 간도가 조선 땅으로 그려져 있다. 그러나 그 무렵 일본인들이 만든 지도는 모두 독도를 일본 땅으로 표기하고 있다. ‘그들의’ 지도를 증거자료로 삼아 ‘간도는 우리 땅’이라고 주장하려면, 먼저‘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인정해야 맞지 않는가. 지도에 토문강이 송화강 지류로 ‘명확히’ 표시되었다는 것도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다. 이미 백두산 정계 직후에 조선 정부에서도 파악하고 있었고, 그것이 청과 외교문제로 비화될까 보아 우려했던 일이다. 정계비를 세울 당시에는 청이나 조선이나 그것이 두만강의 지류라고 착각하고 있었다. 백두산 정계비만을 근거로 국경을 그을 양이면, 왜 간도만 우리 땅이라고 하는가. 토문강은 송화강으로 흘러 들어가고 송화강은 다시 흑룡강에 합류한다. 1898년 함경북도 관찰사 이종관이 주장한대로, 지금 아예 흑룡강 동쪽 전체와 러시아령 연해주까지 우리 땅이라고 주장해야 맞다.

그들은 또 ‘간도협약’을 무효로 하고 이 지도를 ‘근거’로 하여 우리 영토를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간도협약은 당연히 무효이다. 을사조약이 무효이기 때문에 무효이고, ‘중화인민공화국’이 1949년에 무효 선언을 하였기에 무효이며, 1962년 조중변계조약이 간도협약 무효화를 기초로 체결되었기에 무효이다. 지금 북한과 중국 사이의 국경선은 간도협약 당시의 국경선이 아니다. 을사조약이 무효이기에 조선의 외교 문제와 관련된 통감부의 모든 정치적 ․ 행정적 ․ 군사적 조처 역시 무효이다. 당연히 통감부나 일본 군부가 대륙침략의 의도를 품고 만든 이 ‘지도’ 역시 무효이다. 이미 무효화된 협약을 다시 무효화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무식의 소산인가, 의도된 언술인가.

나는 간도가 ‘우리 땅이 아니다’라고 단언할 생각은 없다. 간도에 조선과 대한제국 정부의 군현이 설치된 적이 없었지만, 조선측에서 그린 어느 지도에도 간도가 우리 땅으로 표시된 바 없지만, 조선과 청의 국경문제는 양측의 합의에 의해 정리된 바 없다. 따라서 다시 협의할 여지는 있다. 다만 한가지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북-중 국경 조약이 무효이고, 간도협약이 무효라고 해서 바로 간도가 ‘우리 땅’이 되는 것은 아니다. 간도를 ‘분쟁지’화 할 수는 있지만, 바로 우리 영토로 만들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들이 ‘간도 문제’를 이슈화하는 이면에는 아마도 이런 속내가 들어 있을 것이다. “지금은 과거사에 매달릴 때가 아니라 미래의 우리 영토에 대한 권리를 확실히 해 두어야 할 때다”, “우리의 당면한 적은 일본이 아니라 우리 영토를 빼앗아 가지고 있고 우리 역사를 빼앗아 가려고 하는 중국이다”, “북괴는 우리 영토를 제멋대로 중국에 넘겨 준 매국 집단이다”, “북괴의 매국적 행위에 대해, 중국의 무리한 횡포에 대해 할 말을 못하는 정부는 비애국적 정부이다” 등등. 좋다. 어떤 말이라도 할 수 있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자고 하는 사람이 남의 말을 막을 수는 없다. 그러나 여기서 문제는 말하는 자의 ‘민족주의적’ 인식태도가 아니라, ‘정파적’ 왜곡과 날조에 있다.

인식 태도의 문제는 논쟁의 영역 안에 머물 수 있고 머물러야 한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가, 그들이 지지해 마지 않는 연구자들이, 민족주의를 배격하고 기계적 중립성을 강조한다고 해서 그들을 비난할 수는 없다. 사실에 관한 수많은 기록과 기억들 중에서 어떤 것을 승인할 것인가는 선택의 문제이다. 거기에서 정파적 태도나 이념적 지향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사실’ 자체에 대한 임의적 왜곡이나 날조가 정당화되는 것은 결코 아니다. 해석자의 권리는 사실 관계 안에 국한된다. 사실 관계를 왜곡하는 순간, 역사는 해석의 대상이 아니라 어지러운 ‘주장’들의 집합체가 되어 버린다.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역사와 인간에 대한 범죄이다.

우리의 집단적 체험에 기반하여 형성된 ‘민족적 태도’는 과거 사실관계를 이해하는 데 순기능을 하지만, 우리의 집단적 체험과 무관하게 조작된 ‘민족주의적 태도’는 과거 사실관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게 만든다. 그같은 태도는 ‘애국적’이기만 하다면 사실을 마음대로 날조하고 왜곡해도 좋다는 생각으로 이어지게 마련이다. 정작 비난해야 할 것은 조선일보류의 민족주의적 태도이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의 민족적 태도가 아니다. 우리는 지난 한 세기 이상 제국주의의 침략에 희생된 민족이며, 그 속에서 반침략주의, 반제국주의, 민족자결주의, 민족평등주의의 가치관을 내면화했다. 침략주의적 민족주의, 팽창주의적 민족주의는 우리의 민족주의가 아니라 일본의 민족주의였으며, 그 일본 제국주의에 기생한 파렴치한 반민족행위자들의 ‘민족주의’였다. 지금, 조선일보는 황국신민의 총후보국을 외쳤던 과거의 ‘족쇄’를 풀 생각은 하지 않고, 그 족쇄에 묶인 채로 다시금 과거의 범죄행각을 답습하려는가..

섹스를 위해 노예를 이용하려는 의도를 가진 노예제

다른 용도는 성 노예제(동음이의) 성노예를 참조하십시오.

성노예와 성노예온은 [1][2]성행위를 강요하거나 강요할 목적으로 한 명 이상의 사람들에 대한 소유권의 집착이다. 여기에는 강제노동, 강제결혼을 포함한 비굴한 신분으로 전락, [1]아동 성매매를 포함한 성매매를 포함한다.

성노예는 또한 1인 소유자의 성 노예제, 때때로 가나, 토고, 베냉에서의 의식 노예제, 주로 비성적인 목적을 위한 노예제, 또는 강제 매춘을 포함할 수 있다. 비엔나 선언과 행동 강령은 사람들에게 성 노예에 대해 인식시키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을 요구하고, 성 노예는 인권의 남용이다. 성노예 국가별 성노예 발생률은 다양한 국제 기관의 협력을 [3]받아 유네스코가 연구하고 표로 작성했다.

정의들

(국제형사재판소가 관할할 수 있는 범죄를 정의하는) 로마 법령(1998년)은 “민간인에 대한 광범위한 또는 조직적인 공격의 일부로서” “구제”(제7.1.c조)와 “성노예”(제7.1.g조)를 포함한 반인륜적 범죄(제7조)를 포함한다. n”. 또한 성노예는 국제무력분쟁(8.b.22) 중 및 제8.c.ii)조에 따른 내부무력분쟁(8.c.ii)에서 저질러진 전쟁범죄와 제네바조약 위반으로 정의되지만, 전쟁범죄에 대한 재판권은 ‘상황’ 중 저질러진 범죄를 포함시키지 않는다. 폭동, 고립되고 산발적인 폭력행위 또는 유사한 성격의 기타 행위와 같은 내부 소요 및 긴장. (제8.[4]d조)

로마 법령의 본문은 성 노예화를 명시적으로 정의하지는 않지만, 노예화를 “개인에 대한 소유권의 일부 또는 모든 권리의 행사와 개인, 특히 여성과 어린이에 대한 인신매매 과정에서 그러한 권력의 행사를 포함한다”고 정의한다(제7.2.[4][5]c조

로마 [6]법령에 대한 논평에서 Mark Klamberg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7][8]

성노예는 한 사람의 자율성, 이동의 자유, 그리고 한 사람의 성행위와 관련된 문제들을 결정할 수 있는 권력에 대한 제한을 포함하는 특정한 형태의 노예화이다. 따라서, 범죄에는 강제 결혼, 가정에서의 노예 또는 궁극적으로 강제적인 성행위와 관련된 다른 강제 노동도 포함된다. 완전범죄인 강간범죄와는 대조적으로, 성노예는 지속적인 범죄에 해당한다. 예를 들어, 성노예의 형태는 “강간 수용소” 또는 “위안소”에 여성을 구금하는 행위, 군인에 대한 일시적인 “강간” 강제 및 여성을 채텔로 취급하는 것과 같은 행위, 그리고 따라서 노예제도를 금지하는 엄격한 규범 위반 등이 될 수 있다.

종류들

성인에 대한 상업적 성적 착취

성인에 대한 상업적 성적 착취(종종 “성매매”[9]라 함)는 성적 착취를 목적으로 강압적 또는 학대적 수단을 통해 사람을 모집, 운송, 이송, 은신 또는 수취하는 인신매매의 한 유형입니다. 상업적 성적 착취는 인신매매의 유일한 형태는 아니며 누군가를 성노예로 이송하기 위한 인신매매의 비율에 따라 추정치가 달라진다.

BBC 뉴스는 UNODC의 보고서를 인용, 2007년 인신매매 피해자들의 가장 흔한 목적지를 태국, 일본, 이스라엘, 벨기에, 네덜란드, 독일, 이탈리아, 터키, 미국이라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태국, 중국, 나이지리아, 알바니아, 불가리아, 벨라루스, 몰도바, 우크라이나를 주요 [10]인신매매 대상자로 지목하고 있다.

아동에 대한 상업적 성적 착취

주요 기사: 아동에 대한 상업적 성적 착취

아동의 상업적 성적 착취(CSEC)에는 아동 매춘(또는 아동 성매수), 아동 성 관광, 아동 포르노 또는 기타 아동과의 거래 성관계가 포함됩니다. YAPI는 CSEC를 아동에 대한 강압과 폭력의 한 형태이자 현대의 [11][12]노예제도로 묘사하고 있다.

1996년 스톡홀름에서 열린 아동의 상업적 성적 착취에 반대하는 세계회의의 선언은 CSEC를 “성인에 의한 성적 학대 및 현금이나 현물에 의한 보상”으로 정의했다. 아동은 성적 대상이자 상업적 대상으로 취급된다.[12]

아동 매춘

주요 기사: 아동 매춘

아동 매춘 또는 아동 성 매매는 [13]성노예의 한 형태이다. 이는 아동에 대한 상업적 성적 착취이며, 아동은 보통 성인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 매춘을 한다.

인도 연방 경찰은 2009년 인도의 약 120만 명의 아이들이 [14]매춘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CBI 성명에 따르면 여성아동개발부가 후원하는 연구와 조사에 따르면 인도의 매춘부 중 약 40%가 [14]어린이인 것으로 추정된다.

태국의 보건 시스템 연구소는 매춘부 자녀가 태국의 [15]매춘부 중 40%를 차지한다고 보고했습니다.

세계 일부 지역에서는 아동 매춘이 당국에 의해 용인되거나 무시된다. 익명을 요구한 온두라스 출신의 한 판사는 “피해자가 12세 이상이고, 그 혹은 그녀가 고소하기를 거부하며, 부모가 그들의 자녀의 상거래로 분명히 이익을 얻는다면,[16] 우리는 외면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아동 성관광

주요 기사: 아동 성관광

아동 성 관광은 아동 성 매매의 한 형태로 주로 [17][18]성노예에 어린이를 사고파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상업적으로 조장된 아동 [19]성학대를 목적으로 성인이 외국으로 여행을 가는 것을 말한다. 미국 [19]국무부에 따르면, 아동 성 관광은 착취당한 아이들에게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결과를 초래하는데, 여기에는 “질병(HIV/AIDS 포함), 약물 중독, 임신, 영양실조, 사회적 배척, 그리고 어쩌면 죽음”이 포함될 수 있다. 태국, 캄보디아, 인도, 브라질, 멕시코가 아동 성 [20]착취의 주요 핫스팟으로 확인되었다.

아동 포르노

주요 기사: 아동 포르노

아동 포르노(child ornography)는 때때로 ‘아동 학대 이미지'[21][22][23]로 불리며, 아동과 관련된 성적으로 노골적인 활동을 묘사하는 이미지나 영화를 말한다. 그러므로 아동 포르노물은 종종 아동 [24][25][26]성학대의 시각적 기록이다. 아동학대는 아동 포르노 [24][25][27][28]제작에서 촬영된 성행위 중에 발생하며 아동에 대한 학대의 영향은 [29][30][31]아동의 광범위한 배포와 지속적인 이용가능성에 의해 더욱 복잡해진다.

아동 성 매매는 종종 아동 포르노를 [17]포함한다. 아이들은 보통 부모 몰래 성적인 목적으로 사고 팔린다. 이런 경우, 아이들은 종종 아동 포르노, 특히 [17]고문을 당할 수 있는 가학적인 형태의 아동 포르노를 제작하는데 사용된다.

사이버 성 매매

주요 기사: 사이버 성 매매

주로 여성과 어린이들인 사이버 성 매매의 피해자들은 인신매매되고 나서 강제적인 성행위나 [36][37]웹캠에서의 강간과 관련된[35] 라이브 스트리밍[34] 쇼에서 공연하도록 강요받는 성 노예들이다[32][33]. 그들은 보통 유료 소비자들을 공유 스크린으로 보고 [38]그들의 명령을 따르도록 만들어진다. 그것은 웹캠이 [39][38]설치된 방인 ‘사이버섹스 덴즈’에서 발생한다.

강제 매춘

주요 기사: 강제 매춘

전부는 아니더라도 대부분의 강제 매춘 형태는 일종의 [40]성노예로 볼 수 있다. 강제 매춘과 강제 매춘이라는 용어는 국제 및 인도주의 협약에 등장하지만 제대로 이해되지 않고 일관되지 않고 있다. “강제 매춘”은 일반적으로 다른 사람에 의해 성행위를 [41]강요 받는 사람에 대한 통제 조건을 말한다.

매춘에 대한 동의 문제가 뜨겁게 논의되고 있다. 매춘을 자유로운 선택으로 간주해야 하는가,[42] 아니면 본질적으로 여성을 착취하는 것으로 간주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유럽 같은 곳에서 의견이 분분했다. 스웨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의 법은 성매매를 위한 돈을 지불하고 성매매를 하지 않는 것은 불법이지만, 모든 형태의 매춘은 본질적으로 착취적이라는 개념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매춘은 [43]자발적일 수 있다는 생각에 반대한다. 대조적으로, 매춘은 네덜란드와 독일과 같은 나라에서 인정받는 직업이다.

1949년 유엔 총회는 인신매매 억제 및 타인의 매춘 착취에 관한 협약(1949년 협약)을 채택했다. 1949년 협약 제1조는 “성매매를 목적으로 타인을 매수, 유인 또는 유인”하거나 “그 사람의 동의하에 타인의 성매매를 착취”하는 자에 대한 처벌을 규정하고 있다. 1949년 협약의 규정에 해당하기 위해 인신매매는 국제선을 [44]넘을 필요가 없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UNAIDS, WHO, 국제앰네스티, 휴먼라이츠워치, UNFPA와 같은 단체들은 HIV/AIDS의 유행에 대처하고 성노동자들의 보건 [45][46][47]서비스 이용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적인 노력의 일환으로 성 노동을 처벌하지 말 것을 각 주에 요청했다.

강제결혼

주요 기사: 강제결혼

강제결혼은 한쪽 또는 양쪽의 참가자가 자유롭게 [48]동의 없이 결혼하는 결혼이다. 강제 결혼은 [7][8]성노예의 한 형태입니다. 강제 결혼의 원인에는 신부 가격, 지참금, 빈곤, 혼전 처녀성에 대한 중요성; “가족의 명예”; 특정 공동체에서 결혼이 신랑과 신부의 대가족들 사이의 사회적 합의로 고려된다는 사실; 제한된 교육과 경제적 선택; 인식된 보호 등이 포함됩니다. 문화적 [49][50][51][52][53]또는 종교적 전통의; 이민을 돕는다. 강제결혼은 남아시아와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 [54]가장 흔하다.

반인륜적 범죄

국제형사재판소의 관할권을 정의하는 로마 법령 설명 메모는 강간, 성 노예, 강제 매춘, 강제 임신, 강제 살균, 또는 “비슷한 중력의 다른 형태의 성폭력”이 널리 또는 체계적인 관행의 일부일 경우 반인륜적 범죄로 인정한다 성노예. e.[55][56] 성노예는 구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가 제네바 협약과 법률 위반 또는 전쟁 관습에 근거한 체포 영장을 발부했을 때 처음으로 반인륜적 범죄로 인정되었습니다 성노예. 구체적으로 1992년 [57]4월 포차(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남동부)의 무슬림 여성들은 보스니아 세르비아 군인, 경찰, 준군사조직원들에 의해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집단 강간, 고문, 성 노예화를 당했다는 것이 인정되었다. 이번 기소는 법적 의의가 컸으며 [57]반인륜적 범죄로 고문과 노예화라는 비난 아래 기소를 목적으로 성폭력을 수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기소는 강간과 성 노예화가 반인륜적 범죄라는 구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의 2001년 평결에 의해 확정되었다. 이 판결은 강간과 여성의 성 노예화를 전쟁의 [58]본질적인 부분으로 폭넓게 받아들이는 것에 이의를 제기했습니다. 구 유고슬라비아 국제형사재판소는 보스니아 동부 포차, 헤르체고비나에서 보스니아계 세르비아인 남성 3명이 보스니아인 무슬림 여성과 소녀들을 강간한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그 혐의는 반인륜적 범죄와 전쟁 범죄로 제기되었다. 게다가 이들 중 2명은 여성과 소녀들을 많은 사실상의 구치소에 감금한 죄로 성 노예화에 대한 반인륜적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그 후 많은 여성들이 사라졌다.[58]

이슬람 무장세력이 지배하는 지역에서는 비이슬람 여성들이 점령지에서 노예가 되고 있다. 많은 이슬람주의자들은 노예제 폐지를 서방세계가 무슬림에게 강요하는 것으로 보고 노예제 [59][60][61]폐지를 부활시키고 싶어 한다. 가톨릭 사제들에 의해 통제되는 지역에서, 성 노예제를 포함한 수녀들에 대한 성직자 학대는 [62][63]교황에 의해 인정되었다. 성노예

신부 납치와 환희

주요 기사: 신부 납치와 랩티오

사비네 여인의 강간, 1637–38 로마 니콜라스 푸생(루브르 박물관)

유괴에 의한 결혼 또는 포로에 의한 결혼으로도 알려진 신부 유괴는 일부 전통 문화에서 행해지는 강제 결혼의 한 형태이다. 신부를 납치한 동기는 지역에 따라 다르지만, 유괴에 의한 결혼의 전통을 가진 문화는 일반적으로 가부장적이며, 혼외의 성이나 임신과 [64][65]사생아에 대한 사회적 오명이 강하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아내를 잡는데 의지하는 남자들은 가난, 질병, 나쁜 성격 또는 범죄성 때문에 사회적 지위가 낮은 경우가 많다. 신부를 납치한 것처럼 가장하고 부모에게 기정사실임을 [64][66]제시하며 함께 탈주하는 경우도 있다. 이 남자들은 때때로 여성의 [64][67]가족이 기대하는 지불, 신부 가격 때문에 합법적으로 아내를 찾는 것을 단념한다.

몽골의 헝가리 침공. 몽고인들은 왼쪽에, 붙잡힌 여자들은 왼쪽에, 헝가리인들은 오른쪽에, 한 명의 구조된 여자는 오른쪽에 있습니다.

신부 유괴는 전자가 한 남자(및/또는 그의 친구나 친척)에 의한 한 여성의 유괴를 지칭한다는 점에서 환희와 구별되며, 종종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관행이다. 후자는 남성 집단에 의한 대규모 여성 유괴를 가리키며, 가장 빈번하게 전쟁 중에(전쟁 [citation needed]강간 참조한다. 라틴어로 raptio는 결혼(납치 또는 도피에 의한) 또는 노예화(특히 성노예)를 위해 여성을 납치하는 것을 말한다. 로마 가톨릭 교회법에서 랩티오는 신부가 강제로 납치되었을 때 법적으로 결혼이 금지되는 것을 말한다.

광란의 관습은 인류학적 고대부터 존재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신석기 시대 유럽에서는 오스트리아 아스판 슐레츠에서 선형 도자기 문화 유적지를 발굴하여 수많은 희생자들의 유해를 발굴했다. 이들 중 젊은 여성과 어린이는 명백히 불충분해서, 공격자들이 남성들을 죽였지만 젊은 [68]여성들을 납치했을 수도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

무력충돌과 전쟁 중에

주요 기사: 전시 성폭력

강간과 성폭력은 거의 모든 알려진 역사적 [69]시대에 전쟁을 수반해왔다. 19세기 이전까지 군사계는 무장하지 않은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모든 사람이 여전히 적이며 교전국(분쟁에 관여하는 국가 또는 사람)이 그들에 [70]대한 정복권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지지했다. “승자에게 전리품은 간다”는 말은 수세기 동안 전쟁 구호였고 여성들은 전쟁 [71]전리품의 일부로 포함되었다. 제도화된 성노예와 강제 매춘은 많은 전쟁, 특히 2차 세계 대전 (#2차 세계 대전 중 참조)과 보스니아 전쟁에서 기록되었다.

과거 사례

고대 그리스 로마 제국

매춘을 위해 여성 노예와 때로는 남성 노예를 고용하는 것은 헬레니즘과 로마 세계에서 흔한 일이었다. 문학, 법률, 군사 보고서 및 예술에 충분한 참고 자료가 있습니다. 그리스-로마 사회에서 성을 제한하는 도덕적 규약 밖에 존재하는 매춘부(노예 또는 자유)는 법적 보호를 거의 받지 못했다. 고대 로마의 강간법을 예로 들어보자. 어느 사회에서도 노예와의 남성관계는 간통으로 간주되지 않았다.

아시아

노예제도는 고대 중국에서 일반적으로 행해졌다. 중국이 베트남을 통치하는 동안, 난예 소녀들은 [72]중국인들에게 성 노예로 팔렸습니다. 중국 남부의 원주민 소녀들이 노예가 되어 북쪽으로 끌려가는 [73][74]무역이 발달했다. 푸젠과 구이저우의 원주민들도 [75]노예의 원천이었다. 월남의 소녀들은 중국 문학이나 [76]남쪽으로 추방된 중국인들이 쓴 시에서 성적인 색채를 띠고 있다.

16세기와 17세기에 포르투갈 방문객들과 남아시아의 라스카(때로는 아프리카) 선원들은 때때로 일본에서 노예로 일했고, 그곳에서 그들은 그들의 배에서 성 노예로 쓰이거나 동남아시아의 마카오와 다른 포르투갈 식민지로 끌려갔다. ,[77][78] 그리고 인도. 예를 들어, 인도의 포르투갈 식민지 고아에는 16세기 후반과 17세기 [77][78]동안 일본인 노예와 무역상들의 공동체가 있었다.

1662년 코싱가가 이끄는 중국 명나라 충신군이 네덜란드 동인도회사를 포위해 격파하고 대만을 정복한 젤란디아 요새 공성전에서 네덜란드 남성 포로가 처형됐다. 살아남은 여성과 아이들은 노예가 되었다. 네덜란드 여성들은 그들의 아내나 첩이 되기 위해 중국 군인들에게 팔렸고, 네덜란드 선교사 안토니우스 함브로크의 10대 딸은 Koxinga의 [79][80][81][82][83][84]첩이 되었다. 대만 남부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적갈색이나 붉은 머리처럼 보이는 네덜란드 신체적인 외모는 이 [79]사건의 결과이다.

19세기와 20세기 초에는 ‘황노예 교통’으로 알려진 중국, 일본, 한국, 싱가포르, 인도와 같은 나라들에서 싱가포르와 같은 도시에 밀매되는 중국인 매춘부들의 네트워크가 있었고, 아시아 전역에 걸쳐서 밀매되는 일본 매춘부들의 네트워크가 있었다. 또한 유럽 대륙에서 온 매춘부들이 인도, 실론, 싱가포르, 중국, 일본으로 동시에 밀매되는 네트워크가 있었는데, 당시 ‘화이트 슬레이브 트래픽'[85]으로 알려져 있었다. 가라유키상(카라유키상)은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반의 일본 소녀와 여성으로 가난에 찌든 일본의 농업현에서 동아시아, 동남아시아, 시베리아(러시아, 극동, 만주)로 밀매되었다. 중국인, 유럽인, 동남아시아 원주민 등 다양한 인종의 남성들과 성적인 서비스를 받고 있습니다. 19세기와 20세기 초, ‘황노예 교통'[85]으로 알려진 중국, 일본, 한국, 싱가포르, 인도와 같은 나라들에서 일본 매춘부들이 아시아 전역에서 밀매되는 네트워크가 있었다. 가라유키 씨의 주요 목적지는 중국(특히 상하이), 홍콩, 필리핀, 보르네오, [86]수마트라, 태국, 인도네시아, 미국 서부(특히 샌프란시스코)였다. 그들은 종종 서양 군인들과 중국인들의 [87]강한 요구가 있었던 아시아의 서구 식민지로 보내졌다. 중국에서의 일본인 매춘부 경험은 야마자키 [88][89][90][91][92][93][94][95][96][97][98]도모코라는 일본 여성의 책에 쓰여 있다. 이후 한국과 중국 항구들 일본 시민들이 여권과 일본 정부는 사용할 이후로 일본 제품의 1919년에 중국 거부하려면 코트 샘플 및 팁에서 수익 의존으로 이어졌다 remitted,[99]어 가던 돈이 karayuki-san로 번 일본의 경제가 도와 주다는 것을 깨달았다를 하지 않았는데 일본에는 여자들 쉽게 해외 인신 매매되다.ekm그리고 4.9초 만 아라유키상[100] 일본인들은 서양인이 아닌 사람들을 열등하다고 여겼기 때문에, 가라유키 씨는 주로 중국 남자나 동남아시아 원주민에게 [101][102]성접대를 하는 것에 굴욕을 느꼈다. 보르네오 원주민, 말레이시아인, 중국인, 일본인, 프랑스인, 미국인, 영국인, 그리고 모든 인종의 남성들이 산다칸의 [103]일본인 매춘부를 방문했다. 오사키라는 이름의 일본 여성은 일본인, 중국인, 백인, 원주민을 막론하고 창녀에게 동등하게 대하고, 일본인 창녀의 「가장 역겨운 손님」은 일본인 남성이며, 「친절하게」를 사용해 중국인 남성, 서양인 남성은 2위, 나는 2위라고 말했다. n은 [104]섹스를 하기에 가장 좋고 빨랐어요

제2차 세계 대전 동안, 제국 일본은 “위안부”라는 정부 시스템을 조직했는데, 이것은 2차 [105]세계 대전 동안 일본군 “위안부”에서 성 노예로 강제 징용된 약 20만 명의 한국인, 중국인, 그리고 필리핀 여성들을 위한 완곡한 표현이다. 위안부 성노예 일본은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를 침략하는 동안 일본 군인들과 성관계를 갖기 위해 아시아 여성들을 강제적이고 유착적으로 수집, 운반, 감금했다. 일부 한국 여성들은 이러한 사건들이 국제 재판소에 의해 아동 성폭력이라고 판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법적 요구는 피해자들이 기존의 법적 조치의 불평등에 대한 분노와 어린이 성 노예와 유괴에 대한 일본의 개입을 부인하기 때문에 이루어졌다. 2015년 12월 28일, 한일 양국은 일본이 [106][107][108]위안부 기념관 건립 기금으로 10억 엔을 지불하기로 합의했다. 이 합의에도 불구하고 일부 한국인 피해자들은 협상 과정에서 상담을 받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그들은 일본과 한국이 자신들의 주장에 대한 법적 인정과 일본 역사 [109]교과서의 개정을 추구하지 말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아랍 노예 무역

상세 정보: 아랍 노예 무역

성노예의 [110]무역을 포함한 노예 무역은 [111]20세기까지 중동의 특정 지역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이 노예들은 주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주로 잔지),[112] 코카서스(주로 체르카스), 중앙아시아(주로 소그드인),[113] 그리고 중앙과 동유럽(주로 사칼리바)[114]에서 왔다. 바르바리 해적들은 또한 16세기에서 19세기 [115][116]사이에 서유럽에서 125만 명의 노예를 생포했다.

남성과 여성의 비율이 2:1 또는 3:1이었던 대서양 노예 무역과 대조적으로, 아랍 노예 무역은 대개 여성: 남성 비율이 더 높았고, 이는 여성 노예에 대한 일반적인 선호도를 시사한다. 후궁과 번식은 주로 가사일을 [117]수행하기 위해 수입되었지만, 여성 노예(종종 유럽)를 수입하는 데 인센티브가 되었다.

화이트 노예제

19세기와 20세기 초의 영어권 국가들에서 “백인 노예제”라는 말은 백인 여성들의 성 노예화를 지칭하는 데 사용되었다. 그것은 특히 소위 말하는 체르카스의 [118]미녀들과 같은 중동 토끼들의 노예가 된 여성들에 대한 설명과 관련이 있었다. 그 말은 점차 매춘의 [119]완곡한 표현으로 쓰이게 되었다. 이 문구는 특히 미성년자 착취의 맥락에서 흔했는데, 이는 그러한 상황에 처한 아이들과 젊은 여성들이 자신들의 운명을 결정할 자유가 없다는 것을 암시한다.

아바스테니아 성(Abastenia St)의 ‘흰 노예’라는 제목의 동상. 현대 서양의 성 노예를 묘사하기 위한 논란이 많은 조각품인 레거 에벌레

빅토리아 시대 영국에서는, 선거 운동 기자인 Pall Mall Gazette의 편집자인 William Thomas Stead가 13세 소녀를 당시 노동자의 월급과 같은 금액인 5파운드에 구했다(엘리자 암스트롱 사건 참조) 1880년대 영국에서 여성의 교통에 대한 도덕적 공황은 최고조에 달했다. 당시 “화이트 노예제”는 공중도덕을 옹호하는 사람들과 십자군 기자들의 자연스러운 표적이었습니다. 이어진 항의는 노예제도 반대 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켰다. 의회는 1885년 형법 개정법을 통과시켜 [120]동의 연령을 13세에서 16세로 높였다.

그 후 20세기 초 미국에서 공포가 발생했는데, 1910년 시카고의 미국 변호사가 (상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고) 국제 범죄 조직이 유럽의 어린 소녀들을 납치하고, 그들을 수입하여 시카고 사창가에서 일하도록 강요했다고 발표했을 때였다. 이러한 주장과 공황은 1910년 미국 백인 노예 교통법(일반적으로 “만법”으로 알려진)을 통과시켰다. 그것은 또한 부도덕한 목적을 위한 여성의 주 간 수송을 금지했다. 이것의 주된 목적은 매춘과 [121]부도덕을 다루는 것이었다.

뉴욕시 엘리스 아일랜드 출입국 심사관들은 미국으로부터 유럽의 매춘부들을 심문하고 심사할 책임이 있었다. 출입국 심사관들은 유럽 여성이 매춘부인지 여부를 판단하는 데 있어 비효율적인 심문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고 많은 사람들이 “거짓말”과 “솜씨 좋은 대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들의 질문들. 그들은 또한 이민자로부터 가상의 주소를 받아들이거나 불완전한 답변을 받아들일 경우 과실로 기소되었다. Helen Bullis 경감은 뉴욕 텐더로인 구역에 있는 몇 개의 근무지를 조사했고, 20세기 초에 뉴욕 시에 위안소가 있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매춘부, 그들의 주인, 그리고 그들의 “동료들”[122]의 목록을 작성했다. 뉴욕 시찰국장은 1907년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태만하다는 비난에 대해 “패닉”에 대한 인식이 없다며 유럽 이민자들, 특히 미혼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매춘을 선별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1914년 이민국장의 보고서에 따르면 많은 매춘부들이 시민권을 확보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미국 남성과 결혼할 것이라고 한다. 그는 매춘부들에게 유럽에서 매춘부와 결혼할 평판이 나쁜 시민을 확보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미국

주요 기사: 미국의 위안부의 역사 성노예

북미 식민지에서 아프리카 노예제도가 시작된 이래로, 아프리카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일상적인 성적 학대는 흔했다. 일부 역사학자들은[who?] 백인 남성들이 아프리카 여성들을 노예로 삼거나 때때로 첩으로 삼았다고 주장해왔다. 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노예 여성들은 농장주들, 백인 감독관들, 그들이 결혼하기 전후에 농장주들의 어린 아들들, 그리고 노예주들과 연관된 다른 백인 남성들에 의해 이용당했다. 몇몇 아프리카 노예 여성들과 소녀들은 완전히 매춘부로 팔려갔다.

노예 여성이나 자유로운 유색인종들 사이의 후궁의 공식화된 시스템인 플라사지는 18세기까지 루이지애나, 특히 뉴올리언스에서 발전했지만, 꽤 드물었다. 백인 남성들은 흑인이나 혼혈 여성과 성관계를 위해 어떤 것도 교환할 의무가 없었다. 이것은 이 여성들 대부분이 백인 남성 추적자들의 변덕에 사로잡히게 했다. 만약 다른 여성이 그의 눈에 띄거나 선택된 여성이 너무 늙거나 백인 남성들의 마음에 너무 “어려워”진다면, 이 남성들은 계약을 끝내거나 보상 [citation needed]없이 성적인 접촉을 계속할 수 있다.

혼혈 흑인이 흑인에 비해 진보함에 따라 백인 [citation needed]아버지들의 일관된 후원 이론이 대두되고 있다. 밝은 피부의 흑인들은 확실히 어느 정도의 [123]특권을 누렸지만, 대부분이 백인 [citation needed]아버지로부터 직접 교육과 지참금을 받았다는 증거는 거의 없다. 대부분의 밝은 피부의 흑인들은 보상 혜택으로 1세대에서 3세대에 걸쳐 생활했고, 보통 흑인과 혼혈인 거주지에서 사업을 소유하고 교육받은/훈련받은 “흑인”으로서 생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러한 보상적 혜택은 때때로 백인 할아버지나 증조할아버지로부터 왔다. 다른 때, 그들은 “집”에서 수년간 근무한 귀중한 혼혈 노예들에게 보상을 주거나 마스터의 가까운 조수로서 보상을 주었던 전직 노예 주인들로부터 왔다. 백인 아버지들 중 소수만이 혼혈 자녀들, 특히 프랑스에서 교육을 받고 군대에 갈 수도 있는 아들들의 교육비를 대게 될 것이다. 근래에는 적어도 3명의 역사가(viz)가 있다. 케네스 애슬락슨, 에밀리 클락, 캐롤 슐루이터)는 쿼드룬 볼의 역사성에 이의를 제기하며 플라사지의 제도를 “신화”라고 언급했습니다. 이것은 주로 백인 인종주의자들과 극단주의 [citation needed]흑인에 의한 플라사지 사상의 현대적 조작에 대항하기 위해 행해졌다. 이 두 집단은 플라사지를 미국의 노예 시대의 성관계는 대체로 합의적이고, 거래적이며, 전쟁, 침략, 그리고 식민지화의 시기에 아시아, 인도 원주민 그리고 백인 여성들에게 가해진 성노예와는 다르다는 것을 “증명”이라고 언급해왔다. 플라사지를[which?] 언급하는 흑인 남성들은 종종 흑인 여성(노예)이 미국에서 자신을 발전시키고 흑인 남성들을 약화시키려는 실패한 “계획”으로 자신과 아이들을 백인 남성들에게 팔았다는 음모적인 주장을 밝히기 위해 이것을 사용한다. 왜 아프리카 혈통의 흑인 여성이 성노예와 학대를 논할 때 백인, 아시아인, 인도계 여성들과 지속적으로 다른 경험으로 간주되는지는 오랫동안 [124][125]논쟁의 주제가 되어왔다.

17세기부터 버지니아와 다른 식민지들은 식민지에서 태어난 아이들의 사회적 지위를 결정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식민지의 관습법 체제에서는 법적 문제에 관한 한 자녀들이 아버지의 지위를 차지했다. 식민지에서 태어난 아이들의 지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버제시 왕가는 1662년에 아이들이 태어날 때 그들의 어머니의 지위를 차지할 것이라고 판결하는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로마의 법 원칙인 partus sequitur ventrem으로 알려진. 따라서 노예가 된 어머니에게서 태어난 모든 아이들은 아버지의 아버지나 조상에 상관없이 법적으로 노예였다. 그들은 평생 묶여있었고 공식적으로 [citation needed]해방되지 않는 한 다른 노예들처럼 팔릴 수 있었다.

“백인 노예”라는 용어는 눈에 띄게 높은 유럽 조상을 가진 혼혈 노예나 뮬라토 노예들을 위해 사용되기도 했다. 19세기 초에 가장 주목할 만한 인물 중 하나는 샐리 헤밍스였는데, 그는 3/4의 백인이었고 역사학자들에 의해 공통의 아버지 존 웨일즈(John Wayles)가 마사 웨일즈 스켈튼 제퍼슨의 이복 자매라고 믿었다. 헤밍스는 토마스 제퍼슨 대통령과의 수십 년 간 첩으로 살아 남은 4명의 자녀를 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들은 7/8 유럽계 혈통이다. 이 혼혈 아이들 중 세 명은 성인이 되었을 때 백인 사회에 쉽게 진출했다. 남북전쟁에서 헤밍스의 손자 세 명은 연방 정규군에서 백인으로 복무했고, 존 웨일즈 제퍼슨은 대령으로 진급했다.

모든 백인 아버지들이 노예의 자식들을 버린 것은 아니다; 일부는 그들에게 교육, 견습 또는 자본을 제공했다; 몇몇 부유한 농장주들은 교육을 위해 그리고 때로는 자유를 위해 그들의 혼혈 자녀들을 북으로 보냈다. 특히 미국 독립 혁명 이후 20년 동안 일부 남성들은 노예화된 여성들과 혼혈 자녀들을 해방시켰지만, 남부 입법부는 그러한 수당을 더 어렵게 만들었다. Mary Chesnut과 Fanny Kemble 둘 다 19세기에 백인 남성들이 그들의 확장된 가정의 일부로 흑인 여성과 자연 혼혈아들을 노예로 만든 스캔들에 대해 썼다. 남북전쟁 전에 수많은 혼혈 가족이 시작되었고, 많은 혼혈 가족이 남부에서 시작되었다.

조라 닐 허스턴은 1930년대 북부 플로리다의 테레빈유 캠프에서 인류학 연구를 통해 현대의 성적 관행에 대해 썼다. 그녀는 권력을 가진 백인 남성들이 종종 흑인 여성들에게 성관계를 강요했다고 지적했다.

작가 C는 이 관행을 “낙원 권리”라고 명명하지는 않았지만, Arthur Ellis는 그의 책인 Zora Hurston과 The Strange Case of Ruby McCollum에서 [126]이 용어를 허구의 허스턴에 기인한다고 말했다. 1952년 플로리다주 라이브오크에서 C. 리로이 애덤스 박사를 살해한 흑인 여성 루비 맥콜럼의 재판에 의해 우리 권리의 죽음의 종소리가 들렸다고 같은 인물이 주장했다. 맥콜럼은 애덤스가 강제로 성관계를 맺어 자신의 아이를 낳게 했다고 증언했다. 허스턴 기자는 1952년 매콜럼의 피츠버그 쿠리어 재판을 취재했다. 맥콜럼의 사례는 2015년 다큐멘터리 “You Belong to Me: Sex, Race and Murder in South”에서 더욱 탐구되었다.

중국 단가 여성들은 [127]광저우에서 팔려와 미국에 있는 해외 화교 남성 커뮤니티의 매춘부로 일했습니다. 1840년대 후반 캘리포니아 골드 러시 동안, 중국 상인들은 아기를 포함한 수천 명의 어린 중국 소녀들을 중국에서 미국으로 운송했다. 그들은 소녀들을 샌프란시스코 홍등가에 있는 성노예에 팔았다. 소녀들은 광저우에서 40달러(2013년 약 1104달러)에 살 수 있으며 미국에서는 400달러(2013년 약 11,040달러)에 팔릴 수 있다. 이 소녀들 중 많은 수가 아편 중독에 빠져 평생을 [128][129]매춘부로 살았다.

제2차 세계대전 중

제2차 세계 대전 중 독일

제2차 세계대전 동안 독일은 나치 강제수용소에 위안소를 설치했다. 이 위안소에서 일하도록 강요된 여성들은 라벤스브뤼크 강제 [130]수용소에서 왔고, 솔저들의 위안소(Wehrmachtsbordell)는 대개 이미 세워진 위안소나 독일군에 의해 몰수된 호텔에 조직되었다. 독일군의 지도자들은 성병이 병사들 사이에 퍼지자 그들만의 위안소를 운영하는 것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통제된 위안소에서 여성들은 성 전염성 감염(STI)을 피하고 치료하기 위해 자주 검사를 받았다.

나치 [131]독일에서는 점령 국가에서 최소 34,140명의 여성들이 매춘부로 일하도록 강요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점령된 유럽에서는 지역 여성들이 종종 매춘을 강요당했다. 1941년 5월 3일, 폴란드 망명정부는 젊은 여성들을 붙잡기 위해 폴란드 도시들에서 행해진 나치들의 대규모 습격에 관한 문서를 발행했다.이들은 나중에 독일 군인과 장교들이 사용하는 위안소에서 일하도록 강요당했다. 노르웨이에서는 적어도 한 건의 집단 탈출이 여성들에 의해 시도된 것으로 알려져 있어 여성들은 종종 그러한 시설에서 탈출을 시도했다.

제2차 세계 대전 중의 일본

버마의 랑군 1945년 8월 8일 일본 제국 육군 “위안부 부대”의 한 젊은 중국 여성이 영국 공군 장교와 인터뷰를 하고 있습니다.

위안부를 추모하는 역사적 표시; 플라자 로튼, 리와상 보니파시오, 마닐라 위안부

주요 기사: 위안부 위안부

“위안부”는 성노예의 널리 알려진 사례이다. 이 용어는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의 수용소에서 성노예로 강제 징용된 점령 국가 출신의 여성들을 가리킨다. 여성이 얼마나 연루됐는지에 대한 추정은 다양하며, 일부 일본 학자는 2만 명에서 일부 중국 [132]학자는 41만 명까지 다양합니다. 그 숫자들은 여전히 조사되고 논의되고 있다. 대다수의 여성들은 한국, 중국, 그리고 대동아공영권의 다른 점령지에서 납치되었다. 그들은 종종 납치나 [133][134][135][136]기만에 의해 성노예로 고용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각 노예들은 주 5일 근무 동안 하루 평균 10건의 강간(일부 사람들은 낮은 추정치라고 생각한다)을 당했다고 한다. 이 수치는 각 위안부 소녀들이 일주일에 약 50번 또는 연간 2,500번 강간당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위안부는 3년간 평균 7,500회 강간당했을 것이다.(파커,[137] 1995년 유엔인권위원회)

중앙대학교의 요시아키 요시미 교수는 일본인, 중국인, 한국인, 필리핀인, 대만인, 버마인, 인도네시아인, 네덜란드인, 호주인 여성 200,000명이 수용되어 [138]성노예로 사용되었다고 말한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일본.

야스우라 하우스, 그런 센터 중 하나

주요 기사: 오락 협회

레크리에이션·[139]오락 협회(RAA)는 제2차 세계대전 직후 연합군을 점령하기 위한 조직적인 매춘 및 기타 여가 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일본 정부가 설립한 단체 중 가장 규모가 컸다.

RAA는 8월 28일에 오모리시에 코마치엔이라는 첫 번째 위안소를 설립했다. 1945년 12월까지, RAA는 34개의 시설을 소유했고, 그 중 16개는 “위안소”였다. RAA가 고용한 매춘부 수는 최고조에 달했을 때 5만5000여 명에 달했다.

매춘의 확산은 GHQ가 STI를 통제하기 어렵게 만들었고 또한 SCAP 명령 전 하루 평균 40건에서 [140]직후에는 약 330건으로 GHQ에 의한 강간 증가를 야기했다.

한국 전쟁 중

주요 기사: 주한미군 매춘부

한국 전쟁 중 한국군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해 사용된 것과 유사한 “특별 위안부”를 제도화하여 몇몇 북한 여성들을 납치하고 성노예로 몰아넣었다. 최근까지, 전쟁에 참전했던 예비역 장군들과 군인들의 증언 외에는 이것에 대해 알려진 것이 거의 없었다. 2002년 2월, 한국의 사회학자 김귀옥은 공식 [141]기록을 통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최초의 학술적 연구를 썼다.

남한의 “위안부” 시스템은 세 번의 작전을 중심으로 조직되었다. First, there were “special comfort units” called T’uksu Wiandae (특수위안대, 特殊慰安隊), which operated from seven different stations. 둘째, 막사를 방문한 위안부의 기동부대가 있었다. 셋째, 군에 고용된 개인 위안소에서 일하는 매춘부들이 있었다. 위안부의 모집이 남한에서 어떻게 조직되었는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지만, 남한 요원들이 북한에서 [142]여성들 중 일부를 납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인류학자 정희 사라 소에 따르면, 한국 여성운동의 일본군 위안부 지원에도 불구하고 한국군의 위안부 사용은 “사회적 반응이 전혀 없었다”고 한다. 김과 소는 이 제도가 일본의 식민주의의 유산이라고 주장하는데, 이는 한국의 많은 군 지도부가 일본군에 의해 훈련되었기 때문이다. 한국과 일본 군 모두 공식 문서와 개인 회고록에서 이러한 위안부를 “군용품”이라고 불렀다. 한국군도 위안부를 군인들의 사기를 높이고 [143]강간을 막을 수 있는 “사회악”으로 보고 일본군과 같은 주장을 펼쳤다.

현재

전 세계 성노예 개인의 공식 추정치는 다양하다. 2001년 국제이주기구는 40만 명, 연방수사국은 70만 명, 유니세프는 175만 [144]명으로 추산했다. 가톨릭 사제들에 의해 통제되는 지역에서, 성 노예제를 포함한 수녀들에 대한 성직자 학대는 [62][63]교황에 의해 인정되었다. 성노예

아프리카

다음 항목도 참조하십시오. 현대 아프리카의 노예 제도

아프리카에서는 유럽의 식민지 세력이 19세기와 20세기에 노예제도를 폐지했다. 그러나 수단의 마드교 제국과 같은 그들의 관할권 밖의 지역에서는 이 관습이 계속 번창했다. 제도적 노예제도는 전세계적으로 금지되었지만, 수단,[145] 라이베리아,[146] 시에라리온,[147] 북부 [148]우간다, 콩고[150],[149] 니제르, 모리타니아와 [151]같이 정부의 효과적인 통제가 없는 지역에서 여성 성노예에 대한 보고가 많이 있다. 가나, 토고, 베냉에서는 트로코시로 알려진 종교적 매춘의 한 형태로서 수천 명의 소녀들과 여성들을 “신들의 아내”로서 전통적인 성지에 강제로 가둬두는데, 여기서 성직자들은 [152]신들을 대신하여 성적인 기능을 수행한다.

보코하람은 2014년 4월 나이지리아 보르노주 치복에서 여학생 276명을 납치했다. 이들 중 50명 이상이 곧 탈출했지만 나머지는 석방되지 않았다. 대신, 미국 국무부가 그를 체포하기 위한 정보에 대해 제시한 7백만 달러의 현상금을 받은 아부바카르 셰카우는 그들을 노예로 팔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아메리카 대륙

주요 기사: 미국의 성매매

2006년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은 21세기에 주로 남미, 동남아시아, 동유럽, 구소련에서 온 여성들이 [153]성노예의 목적으로 미국으로 밀매된다고 보도했다. 2006년 ABC 뉴스의 한 기사는 기존의 오해와는 달리, 미국 시민들도 성 [154]노예로 강제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 노예

2001년 미 국무부는 매년 5만 명에서 10만 명의 여성과 소녀가 미국으로 밀매되고 있다고 추정했다. 2003년 국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강제 노동 또는 성적 착취로 총 18,000명에서 20,000명의 사람들이 미국으로 밀매되었다. 2004년 6월 보고서는 연간 총 인신매매량을 14,500에서 17,[155]500 사이로 추산했다. 부시 행정부는 42개의 법무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으며 인신매매 감소 시도에 1억5천만 달러 이상을 썼다. 그러나 법이 통과된 지 7년 동안, 2000년 이후 미국으로 유입된 인신매매 피해자는 1,362명에 불과해 정부가 추산한 [156]연간 5만명 이상과는 거리가 멀다.

뉴욕에 본부를 둔 GEMS(Girl’s Education & Mentoring Services)는 성매매를 하는 대부분의 소녀들이 어린 시절 학대를 당했다고 주장한다. 가난과 교육 부족은 성 산업에 종사하는 많은 여성들의 삶에 주요한 역할을 한다.

펜실베니아 대학의 보고서에 따르면, 10만에서 30만 명의 미국 어린이들이 약물 사용, 노숙, 또는 상업적 성적 [157]착취의 위험 증가와 관련된 다른 요인들로 인해 착취의 위험에 처할 수 있다. 그러나 보고서는 “따라서 이 자료들에 제시된 수치는 미국에서 CSEC의 실제 사례 수를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상업적 성적 [157]착취의 위험에 처한 어린이 수로 추정한다”고 강조했다.

2010년 ‘인신매매’ 보고서는 미국을 ‘인신매매, 특히 강제노동, 채무 구속, 강제 [158]매춘의 대상이 되는 남성, 여성, 아동의 원천국, 운송국, 목적지 국가’로 묘사했다. 미국의 성노예는 여러 형식과 장소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성매매를 하는 것은 아시아 마사지 업소, 멕시코 캔티나 바, 주거용 위안소 또는 길거리 포주가 통제하는 매춘부일 수 있다. 미국의 반(反)독점주의 커뮤니티는 성노예의 정도에 대해 논쟁을 벌이고 있다. 어떤 단체들은 착취가 상업적 성행위에 내재되어 있다고 주장하는 반면, 다른 단체들은 성 노예가 존재하기 위해 필요한 힘, 사기 또는 강압의 요소를 고려하면서, 성 노예를 정의하는 데 더 엄격한 접근을 취한다. 성노예

불법 안마시술소에 있는 매춘부들은 [159]하루에 몇 시간씩 아파트 단지에서 일해야 할 수도 있다. 많은 고객들은 이 마사지 업소에서 일하는 여성들 중 일부가 실제로 [159]매춘을 강요당했다는 것을 깨닫지 못할 수도 있다. 그 여성들은 처음에 거짓된 구실로 미국으로 유인될지도 모른다. 그들의 ‘소유주’에게 큰 빚을 지고, 그들은 결국 자유를 [159]”사기” 위해 충분한 돈을 벌어야 한다. 성매매를 당한 여성들에게 성형수술이나 [160]낙태를 강요할 수도 있다. The Slave Next Door (2009)의 한 장은 인신매매와 성노예가 특정 장소나 사회적 계층에 국한되지 않는다고 보고한다. 그것은 사회 개개인이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고하는 데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결론짓는다. 왜냐하면 정신적 육체적 학대는 종종 피해자를 [161]스스로 탈출할 수 없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2000년 의회는 성매매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인신매매 및 폭력 보호법을 만들었다. 그것은 이전 성노예가 T-1 [159]비자를 취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공한다. 비자를 받으려면 여성들이 ‘강제, 사기 또는 강압'[159]의 노예가 되었음을 증명해야 한다. 이 비자는 성매매를 당한 이전 피해자들이 3년간 미국에 머물 수 있게 한 후 영주권을 [159]신청할 수 있게 해준다.

예수 그리스도 후기성도 근본주의 교회(FLDS)는 때때로 비자발적인 일부다처와 성적 [164]학대를 목적으로 주 경계뿐만 아니라 미국-캐나다와[162] 미국-멕시코 [163]국경을 넘어 소녀들을 밀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FLDS는 캐나다 왕실 기마경찰에 의해 1990년대 후반과 2006년 사이에 일부다처제 [162]결혼을 위해 캐나다에서 미국으로 30명 이상의 미성년 소녀들을 밀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RCMP의 댄 모스칼루크 대변인은 FLDS의 활동에 대해 “본질적으로 그것은 불법 [165]성행위와 관련된 인신매매”라고 말했다. 밴쿠버 선지에 따르면 캐나다의 인신매매금지법이 2005년 이전 FLDS의 활동에 효과적으로 적용될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 왜냐하면 이 법은 소급 적용이 [166]불가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지방당국이 3년간 조사한 FLDS에 의한 성적 학대, 인신매매, 강제결혼 혐의는 기소되지 않았지만 입법상의 [167]변화를 가져왔다. 전 FLDS 회원들은 또한 이 종파에 속한 어린이들이 떠날 수 없는 동안 나이 든 남성들에게 어린 시절 성행위를 하도록 강요당했다고 주장했다. 이것은 수많은 이전 회원들에 의해 성노예로 묘사되었고 시드니 모닝 [168][169]헤럴드에 의해 그렇게 보도되었다. 시온에 대한 갈망의 전 주민인 캐슬린 맥커트는 “나는 7살 때 아버지에게 구강 성관계를 하도록 요구받았고,[169] 그 이후로는 더욱 확대되었다”고 말했다.

아시아

중앙아시아와 서아시아

미국 국무부의 2007년 인신매매 보고서에 따르면 성노예는 페르시아만의 아랍 국가에 존재하며, 소련 이후 국가, 동유럽, 극동, 아프리카, 남아시아 또는 중동의 [170][171][172]다른 지역에서 여성과 어린이가 밀매될 수 있다.

2014년 말 언론 보도에 따르면 ISIL은 야지디스와 기독교 여성들을 [173][174]노예로 팔았다. 우드로 윌슨 국제학술센터의 할레 에스판디아리에 따르면, ISIL 무장세력이 지역을 점령한 후 “보통 나이든 여성들을 임시 노예 시장으로 데려가 [175]팔려고 한다”고 한다. 2014년 10월 중순 유엔은 야지디족 여성과 아이들이 [176]ISIL에 납치돼 노예로 팔린 것으로 추산했다.

ISIL은 디지털 잡지 다비크에서 야지디 여성을 이단파로 간주해 노예로 만든 종교적 정당성을 주장했다. ISIL은 야지디족이 우상 숭배자이며 그들의 노예가 [177][178][179][180][181]된 것은 전쟁 전리품에 대한 오래된 샤리아 관습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ISIL은 종말론적 믿음에 호소하며 “그들이 노예제도의 부활을 지구 [182]종말의 전조로 묘사한 것으로 해석하는 하디스에 의해 정당성을 주장했다”고 말했다. 2014년 9월 말 이슬람권 학자 126명이 IS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에게 공개서한을 보내 코란에 대한 이슬람 단체의 해석을 거부하고 [183][184]행동을 정당화했다. 이 서한은 이 단체가 이슬람 [185]학계의 노예제 반대 의견 일치를 어기고 노예제도를 도입함으로써 핏나 즉 종벌을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2014년 말 ISIL은 여성 [186][187][188][189][190]노예의 처우에 관한 팜플렛을 발표했다. 2015년 1월, 성노예에 대한 추가 규칙이 [191]발표되었습니다.

여성과 [192]아이들을 파는 일은 중동에서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 야지디 여성들은 또한 IS 조직원들에 의해 강간당하고 성 노예로 이용되었다고 보고했다. 2015년 11월에는 IS가 장악한 지역에서 아직도 약 2000명의 여성과 소녀가 매매되고 있다고 보고되었다. 생존자와 IS 무장단체의 증언에 따르면 젊은이들은 성노예가 되고 나이든 여성들은 구타당하고 가정 노예로 이용된다.”[193]

남아시아

2006년 여성아동개발부는 인도에 약 280만 명의 성노동자가 있다고 추산했으며, 이 중 35%가 18세 [194][195]이전에 성노동에 종사하고 있다. 매춘부 수도 최근 [196]10년간 두 배로 늘었다. 한 뉴스 기사는 약 20만 명의 네팔 소녀들이 인도의 [197][198]홍등가로 밀매되었다고 말한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5,000명에서 7,000명의 네팔 소녀들이 인도 도시의 유흥가로 밀매되고 있으며, 많은 소녀들이 겨우 [199]9살에서 10살 정도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0년 1월 인도 대법원은 인도가 대규모 아동 성매매를 위한 “거점이 되고 있다”고 판결했다. 그것은 증가하는 [200]문제를 다루기 위해 특별 수사 기관을 설립할 것을 제안했다. New Internationalist 잡지의 Rescue Foundation에 대한 기사는 “Save the Children India”에 따르면, 고객들은 현재 10살에서 12살 사이의 소녀들을 선호하고 있다고 한다. 같은 기사는 인도가 HIV/AIDS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매춘부 수가 증가하는 것을 인도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201]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HIV/AIDS에 감염된 국가가 된 요인으로 보고 있다.

파키스탄에서는 어린 소녀들이 가족에 의해 대도시 사창가 주인들에게 팔려나갔다. 종종 이것은 가난이나 빚 때문에 일어나는데, 그 가족은 어린 [202]소녀를 파는 것 외에는 돈을 마련할 방법이 없다. 도박, 음주 또는 마약 중독을 위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아내와 자매가 매춘부로 팔려간 사례도 보고되었다. 보도에 따르면 성노예는 또한 젊은 소녀들을 속여 고액 연봉을 받는 파키스탄으로 오게 하는 아프가니스탄의 ‘요원’들에 의해 매수된다. 일단 파키스탄에 가면 그들은 위안소로 끌려가 성 노예가 되고, 일부는 성노예를 위해 성 노예가 된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수염이 없는 어린 소년들은 춤과 매춘(보행술)에 쓰이는 바차바지로 팔리고 때로는 수만 달러([204]약 1만 원)의 가치를 지닌다.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

참고 항목: 중국의 위안부 성노예

태국의 보건 시스템 연구소는 2005년에 매춘부 자녀가 태국 [15]매춘부의 40%를 차지한다고 보고했습니다. 미얀마, 중국 윈난성, 라오스, 캄보디아 등 대부분 외국인을 포함한 18세 이상의 매춘부 비율도 어느 정도 강제 [205]성노예 상태라고 한다. 1996년 방콕 경찰은 태국에서 일하는 러시아 매춘부가 최소 5000명인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들 중 상당수는 러시아 [206]갱단이 통제하는 네트워크를 통해 입국했다. 1997년 관광경찰국은 방콕에서 매춘을 하는 중국인 500명과 유럽 여성 200명이 있다고 밝혔다.이들 중 다수는 종종 버마와 라오스를 통해 태국에 불법으로 입국했다. 그러나 이전의 보고는 다른 수치를 시사한다.(관광경찰국 부국장 Sanit Meephan 경찰대령, “외국인 매춘부에게 인기 있는 태국인 거주지”, The Nation, 1997년 1월 15일)

태국과 아시아에서 성노예를 수량화하고 제거하는 데 있어 당면 과제 중 하나는 일반적으로 이 지역의 높은 경찰 부패율입니다. 태국과 다른 지역 법 집행관들이 탈옥한 어린이 성노예를 [207]매춘부로 돌려보낼 정도로 인신매매범들과 함께 일했다는 문서화된 사례들이 있다.

로힝야족 여성들은 미얀마 군대에 의해 납치되어 성 [208]노예로 이용된다. 많은 로힝야족 여성들이 태국 파당 베사르의 인신매매 신디케이트 통과 캠프에 구금되어 [209]성노예처럼 취급되었다.

유럽

암스테르담의 드 왈렌 홍등가. 밀매된 소녀들과 여성들은 대부분 동유럽 출신이다.

네덜란드에서는 2005년 인신매매에 관한 네덜란드 보고관이 매년 1000~7000명의 인신매매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했다. 대부분의 경찰 수사는 합법적인 성업과 관련이 있으며, 매춘의 모든 분야가 잘 나타나 있지만, 특히 창녀들이 지나치게 [210][211][212]많이 나타나 있다. 네덜란드 뉴스 사이트 엑스포티카는 2008년 네덜란드에 등록된 인신매매 피해자는 809명이라고 보도했다. 이 중 763명은 여성이며 이들 중 적어도 60%는 성산업에서 일하도록 강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고된 희생자 중 헝가리에서 온 사람들은 모두 여성이었고 모두 [213][214]매춘을 강요당했다.

독일에서 동유럽 여성의 인신매매는 종종 같은 지역 출신에 의해 조직된다. 독일 당국은 2007년 [215]689명이었던 것에 비해 2008년에는 676명의 성매수 피해자를 확인했다. 독일 연방경찰청 BKA는 2006년 인신매매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으며 775명의 희생자를 냈다고 발표했다. 용의자 중 35%는 독일에서 태어난 독일인이었고 8%는 [216]독일 밖에서 태어난 독일인이었다.

2008년 비정부기구(NGO)의 추정에 따르면 그리스에는 언제든지 모든 유형의 인신매매 피해자가 총 13,000-14,000명 있을 수 있다. 그리스로 유입된 인신매매 피해자들의 주요 원산지에는 나이지리아 우크라이나 러시아 불가리아 알바니아 몰도바 루마니아 [217]벨라루스 등이 있다.

스위스 경찰은 2006년 모든 종류의 인신매매 피해자가 1,500명에서 3,000명 정도일 것으로 추정했다. 주최 측과 피해자들은 일반적으로 헝가리, 슬로바키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몰도바, 리투아니아, 브라질, 도미니카 공화국, 태국, 캄보디아, 그리고 더 적게는 아프리카 [218]출신이다.

벨기에에서는 2007년 219건의 경제적 착취와 168건의 성적 착취 등 총 418건의 인신매매 사건을 검찰이 처리했다. 같은 해 연방 사법 경찰은 196건의 인신매매 파일을 처리했는데, 이는 2006년의 184건과 비교된다. 2007년 경찰은 밀수 및 밀매 관련 [219]범죄로 342명을 체포했다. RiskMonitor Foundation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벨기에에서 일하는 매춘부 중 70%가 불가리아 [220]출신이라고 합니다.

오스트리아에서는 빈이 가장 많은 인신매매 건수를 기록하지만 그라츠, 린츠, 잘츠부르크, 인스브루크 등 도심에서도 인신매매가 문제가 되고 있다. Oesterreich에 있는 NGO Lateinamerikanische Frauen- 인터벤션스텔레 푸어 베트로펜 데 프라우엔핸델스(LEFOE-IBF)는 2006년 모든 유형의 인신매매 피해자 108명을 지원했다고 보고했다.[221]이는 2005년의 151명에서 줄어든 것이다.

스페인에서는 2007년 정부 관리들이 1,035명의 성매수 피해자와 445명의 노동매수 [222]피해자를 확인했다.

「 」를 참조해 주세요.

레퍼런스

원천

“나는 18년간 성노예로 살았습니다”

【도둑맞은 인생】제이시 두가드 지음 문학사상 펴냄

▲ 18년간의 처참한 감금생활을 솔직하게 책에 밝힌 제이시 두가드. 납치되기 전 11살 때 모습이다.

“무척 가슴이 아프다. 이 책을 쓰기가 얼마나 힘든지 새삼 깨닫게 된다. 이쯤에서 그만 멈추고 싶은 마음도 있다. 그때의 심리 상태로 되돌아가는 것이 괴롭고 속이 뒤틀린다. 쓰면 쓸수록 더욱 힘들어진다. 하지만 계속 쓰고 싶기도 하다. 쓰지 않으면, 나를 유괴하고 강간한 범인을 계속 보호해 주는 꼴이 될 테니까.”‘도둑맞은 인생’(제이시 두가드 지음, 이영아 옮김, 문학사상 펴냄)은 11살 때 납치되어 18년간 성 노예로 살다가 구출되어 세상을 경악시킨 한 여성이 직접 쓴 책이다.두가드는 1991년 6월 10일 여느 때와 같은 월요일 아침 학교에 가다가 납치된다. 스턴 총(전기충격기)에 감전된 채 담요로 뒤덮여 낯선 집에 가게 된다. 어린 소녀를 납치한 남자는 스턴 총으로 해코지한 것도 모자라 옷을 벗기고 알몸으로 샤워를 시킨다.“나는 강간당했던 바로 그곳에서 계속 지내야 했다. 그땐 그게 뭔지도 몰랐다. ‘강간’이란 단어가 있는지도 몰랐으니까. 지금은 그 순진한 어린 소녀가 지독히도 가엾다. 그 소녀는 아직도 나의 일부이며, 때때로 밖으로 튀어나와 또 한 번 나를 움츠러들게 하고 무력하게 만든다. 강간이 셀 수 없을 만큼 많았다는 것밖에는 모른다. 그 일이 벌이질 때마다 나는 그가 끝낼 때까지 마음속으로 ‘달아나는 법’을 배웠다. 머릿속에서 이야기를 지어내며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그 시절에는 공상의 세계로 달아나기가 쉬웠다. 원래부터 워낙 몽상가였던 나는 딴생각을 많이 하는 아이였다. 시간 감각이 모호해졌고 그 덕분에 미치지 않을 수 있었다.”2008년 8월, 29살이 되어서야 구출된 두가드는 그동안 14살에 첫딸, 17살 때 둘째 딸을 낳았다. 두가드를 성폭행하고 18년간 어린 소녀의 인생을 훔친 필립 가리도는 431년 형을, 납치에 동조한 그의 아내 낸시 가리도는 36년 형을 선고받았다.두가드는 “필립을 증오하는 마음은 없다. 미워해서 좋을 것이 없다. 증오를 품고 사는 사람들은 원망하며 인생을 낭비하느라 좋은 것들을 전부 놓치고 만다. 지난 일은 돌이킬 수 없다.”고 털어놓는다. 하지만 두가드가 묘사하는 ‘달리기’는 끔찍하기 그지없다.‘달리기’란 가리도가 마약을 흡입하고 며칠 동안 두가드를 성 노예로 학대한 일을 가리킨다. 심지어 가리도는 이 달리기 행위를 비디오로 촬영하기까지 했다.“‘달리기’ 시간은 내 인생에서 가장 끔찍한 순간들이었다. ‘달리기’가 끝나도 좋았던 적은 없었다. 다음이 또 있으리라는 걸 알았으니까. 끝이 보이지 않았다.”고 담담히 이야기하는 두가드의 문장에는 글로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이 배어 나온다.초등학교 5학년까지밖에 교육을 받지 못했지만 두가드는 가리도의 인쇄 사업을 거의 도맡아 생활을 꾸리고, 학교를 보내지 못하는 아이들을 위해 학습자료를 만들어 공부시켰다. 감금 생활에서 풀려날 수 있었던 것은 버클리대 경찰관 덕분이었다.유괴범, 강간범, 소아성애자에 마약중독자인 필립 가리도의 피해망상증은 날로 심해졌다. 이미 전과가 있었던 탓에 정기적으로 보호관찰관들이 가리도의 집을 방문하던 중 수상한 낌새를 알아차린 이들에 의해 18년간의 비밀이 드러나게 된다.두가드는 “실수일지도 모른다는 위험을 무릅쓰고 의견을 밝혀 옳은 일을 했다. 나 혼자서는 할 수 없었던 일을 해준 그들에게 얼마나 고마운지 모른다.”고 도움을 준 경찰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감금에서 막 풀려났을 때 두가드는 자신의 이름을 밝히기를 두려워했다. 심지어 납치범에게 성적 학대를 받으면서도 극도의 외로움 탓에 가리도로부터 위로를 받기도 한다. 이제 두가드는 두 딸을 학교에 데려다 주고 도시락을 싸 주며 평범한 일상의 기쁨을 느끼고 있다. 물론 심리치료도 받고 있다. 책의 판매수익금은 두가드가 유괴와 학대로 고통받는 가족들의 치료를 위해 세운 ‘JAYC’(Just Ask Yourself to Care)재단에 기부된다.악몽 같은 세월을 더듬어 나가는 두가드의 글에는 괴로워하는 어린 소녀와 당시의 세월을 돌아보며 그 소녀를 연민하고 상처를 치유해내는 어른이 함께 있다. 인간이 인간을 어쩌면 이렇게 잔인하게 다루었는지 새삼 울분이 치밀어 오르면서도 저자의 놀랄 만한 의지에 감탄하게 된다. 1만 4500원.윤창수기자 [email protected]

여성들 세뇌 후 성노예 만들어 매춘 강요한 엽기적 ‘섹스 컬트’ 충격

추종자 늘려 섹스 파티.. ‘프랜차이즈’ 시도

ABC <포코너즈> 폭로하자 AFP 뒤늦게 수사 확대

데이비스의 성노예 조직에서 착취를 당한 여성들

젊은 여성들을 감금하고 성노예로 만들어 착취한 퇴역 군인 제임스 로버트 데이비스(James Robert Davis, 40)가 연방 경찰(AFP)에 체포됐다. ABC 방송의 탐사보도 프로그램인 <포 코너스(Four Corners)>는 데이비스의 추악한 범죄 실상을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방송과 관련, 데이비스는 사람을 노예로 만들고 소유했다는 혐의를 받아 11일 NSW 내륙지방인 아미데일(Armidale)에서 체포됐다.

AFP는 데이비스가 일종의 ‘섹스 컬트(sex cult)’를 만들어 2012~2015년 한 젊은 여성을 착취했다는 혐의를 두고 있다. 피해 여성은 데이비스를 벗어나지 못한채 지속적으로 신체적, 성적, 심리적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여성 성노예 착취 조직을 운영한 혐의 등으로 체포된 제임스 데이비스

저스틴 고프(Justine Gough) AFP 청장보(assistant commissioner)는 16일 기자회견에서 “그녀는 노예와 같은 상태였다. 노예 계약을 맺고 노예 목걸이(collar)를 착용하고 노예 문신을 새겼다”라고 밝혔다.

데이비스를 체포한 경찰은 50여 명의 수사관을 투입해 아미데일에서 30km 떨어진 그의 주택을 수색했다. 경찰은 문서, 핸드폰, 카메라, 컴퓨터 등 다량의 자료를 확보해 포렌식 분석에 들어갔다.

자칭 ‘카디포 하우스(House of Cadifor)’의 대주교라고 부르는 데이비스는 그 집에서 ‘노예 계약’을 맺은 여성 6명과 동거하고 지내 충격을 주었다. 그는 추종자들에게 여러 파트너와 대안적인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해왔다.

데이비스의 전 파트너 펠리시티 버크(Felicity Bourke)가 <포 코너스>에서 고발한 그의 범죄 행각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였다.

데이비스는 그녀에게 신체적 폭력과 심리적 조작을 행하면서 ‘복종과 노역(submission and servitude)’을 맹세하는 계약을 맺게 했다.

데이비스는 이 계약을 그녀에게 BDSM 주종 관계의 일종이라고 설명했다. BDSM은 Bondage(속박), Discipline(훈육), Sadism(사디즘), Masochism(마조히즘)를 수반하는 성행위다.

펠리시티는 2012년부터 2015년 사이에 수백 쪽 분량의 학대 내용을 담은 일지를 기록했다. 데이비스가 일지를 쓰라고 강요했기 때문이었다.

연방경찰에 체포되는 제임스 데이비스(AFP 시진 제공)

그녀는 데이비스에게 구타당하고 종종 우리(cage)에 갇혔다. 목에는 스테인리스 목걸이(collar)를 착용하고. 몸에는 할당된 ‘노예 번호’로 문신을 새겼다. 그리고 성매매 종사자(sex worker)가 되라는 명령을 받았다.

<포 코너스>는 데이비스가 그녀 외에도 10대를 포함한 여러 여성들과 성노예 계약을 맺고 주종 관계를 뜻하는 표시를 하게 했다고 폭로했다. 얼굴을 가린 여성들의 사진을 보면 동양계 여성들도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데이비스가 한 여성의 목에 노예 목걸이를 걸면서 노예 계약을 갱신하고 있다

데이비스는 폭력과 가학적 성행위를 담은 동영상을 구독 포르노 사이트에 올렸다고 SNS에 자신의 프로필을 홍보했다.

또한 그는 자신의 학대와 세뇌 기술을 다른 남성들에게 ‘프랜차이즈’하려고 시도했다. 노예로 만든 여성의 성매매를 알선하고 섹스 파티를 열었다.

고프 청장보는 “피해자, 목격자를 가릴 것 없이 이 문제와 관련해 더 많은 고소・고발인이 앞으로 나서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보석 신청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데이비스는 17일 아미데일 지법에 출두한다.

러군 성노예였던 우크라 여성…알몸으로 감자저장고에 버려져(종합)

1민주, 이재명 기소에 강력 반발…”반협치 폭거”

더불어민주당이 검찰이 이재명 대표를 기소한 것에 대해 “추락한 민심을 사정, 공안 정국으로 만회하려는 반협치의 폭거”라고 강력 반발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 기소에 대해 “야당 대표를 제물 삼아 윤석열 대통령 본인의 무능과 실정을 감춰보려는 저열하고 부당한 최악의 정치적 기소”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역대 어느 정권도 말꼬투리를 잡아 대선 경쟁자를, 그것도 제1 야당 대표를 법정에 세운 적은 없었다”며 “신음하는 민생엔 무대책으로 일관하더니 실정을 가리기 위한 검찰권의 무모한

키워드에 대한 정보 섹스 노예화 계획 pdf

다음은 Bing에서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 무비트립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YouTube에서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과거 \”흑인노예\”를 \”자기만족\”을 위해 사용한 \”귀족여자\”들.. | 섹스 노예화 계획 pdf,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See also  감일 지구 시세 | 감일센트레빌 22년7월 매매와 전세시세 정리해 드립니다. 인기 답변 업데이트

Leave a Comment